나눔터
공지사항
의학정보
복지정책
환우회소식
회비 및 후원금 납부내역
헌팅턴병 메뉴얼
HOME > 나눔터 > 의학정보

작성자
huntington [작성일 : 2016-01-04 19:43:52 ]   
제목 치매 정복의 길 여는 치료제 2018년께 출시

지난해 12월에 알츠하이머명 치매 치료제 대한 기사입니다.

한국서도 신약 임상지원에 들어간다는 내용이 있으며 헌팅턴병에서 치매 증상이 보이는데 임상시험결과 유효하길 희망합니다. 

 


2016. 1. 4. 중앙일보헬스미디어

http://jhealthmedia.joins.com/news/articlePrint.html?idxno=16348 1/2

홈 > 뉴스 > 인터뷰 > 제약·유통


치매를 뜻하는 Dementia의 어원은 ‘정신(-mens)’이 ‘사라진(de-)’ ‘상태(tia)’다. 정신이 사라지는 병을 치료하는 방법은 아직까지도 개발되지 않았다. 몇몇 약물이 나오 긴 했지만 근본적인 치료제는 아니었다. 진행 속도를 늦추거나 아주 미미한 수준의 효능을 보이는 게 전부였다. 그런데 최근 미국계 글로벌 제약사 MSD가 치매를 ‘치 료’할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하고 있다. 이르면 2018년께 출시가 예상되는 이 치료제의 개발에 참여하고 있는 미국 신경정신과 전문의 데이비드 마이켈슨(David Michelson·사진)을 만나 치료제 개발 현황에 대해 들었다.

질병 유발물질 생성 차단예방 및 진행 속도 늦추는  치료제 개발 임상3상 단계


-치매와 알츠하이머의 차이는.

“치매는 여러 질병을 아우르는 광범위한 병명이다. 알츠하이머, 파킨슨병, 전두·측두엽 치매, 피저기질핵 변성 등 다양한 질병이 있다. 흔히 치매로 알고 있는 질환은 알 츠하이머다. 전체 치매환자 가운데 60~80%가 알츠하이머 환자다.”


-알츠하이머의 원인은.

“알츠하이머는 ‘베타아밀로이드’라는 단백질이 뉴런 외부에 쌓이면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. 단백질이 계속 쌓이면 뉴런이 죽고, 결국 대뇌피질 기능이 크게 떨어진

다. 베타아밀로이드가 쌓이지 않게 하는 게 치료의 관건이다.”


-개발 중인 치료제와 기존 치료제의 차이는.

“알츠하이머를 치료하는 방법은 거의 없다고 보면 된다. 크게 네 종류가 있는데, 모두 뇌 속 신경전달물질을 보충하는 원리다. 하지만 효과는 미미하다. 안타깝게도 질병이 진행되는 데 큰 영향을 주진 못한다. 반면에 우리가 개발하는 치료제는 베타아밀로이드 생성을 완전히 차단하는 걸 목표로 한다. 단백질이 쌓이는 경로를 막아 질병을  근본적으로 예방하고 진행 속도를 늦출 것으로 기대한다.”


-베타아밀로이드 차단이 근본적 치료법이란건 기존에도 알려져 있던 사실이다. 그럼에도 M S D만 임상 3상에 다다른 이유는.

“베타아밀로이드를 제거하는 방법엔 여러 가지가 있다. 여러 제약사가 다양한 시도를 했다. 그중 감마-시크리테아제 억제를 통한 방법은 제대로 효과를 확인하지 못해 도중에 중단됐다. 뇌 항체를 이용해 제거하는 방법은 현재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. 우리는 BACE억제제를 이용해 제거한다. 다른 제약사도 개발 중이지만, 화학적으로 굉 장히 어려운 작업이다.”


-치료제 개발은 얼마나 진행됐나.

“현재 임상 3상 단계다. 임상 3상은 크게 두 집단으로 나뉘어 진행된다. 하나는 증상이 있는 환자가 대상이고, 다른 하나는 경도인지장애 환자가 대상이다. 전 세계적으로 첫 번째 시험엔 2200명, 두 번째 시험엔 1400명이 참여한다. 한국에서도 병원 11곳에서 각각 54명, 72명이 참여했거나 참여할 예정이다.”


-치료제는 언제쯤 출시될까.

“임상시험 결과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예측하기 어렵다. 다만 낙관적으로 기대하면 2018~2022년 승인이 예상된다. 출시되면 환자는 하루 1회 복용으로 알츠하이머를 만성질환처럼 다룰 수 있다. 여기에 더해 예방약으로서의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.”


-덧붙이고 싶은 말이 있다면.

“알츠하이머는 인간다운 삶을 송두리째 앗아가는 질환이다. 더 나은 치료제 개발이 시급하다. 그래서 이번 치료제 개발은 특별하다. 개인적으로 개발에 참여하고 있다는 것만으로 큰 영광이다. 의사로서, 연구자로서 기대가 크다.”


[ 새글 | 답글 | 수정 | 삭제 ] [ 목록 ]
[ 총게시물 : 120 | page : 6 ]
[ 정렬조건 : 등록일 | 조회  ]
순번 제목 조회 파일 등록일 작성자
100   첫 번째 Huntingtin 저하 연구 간행물의 새로운 업데이트 494 20/06/10 운영자  
99   뇌를 감싼 액체에서 유해한 헌팅틴 단백질의 측정 474 20/07/30 운영자  
98   대규모 연구를 통한 헌팅턴병에서 새로운 유전적 변이(genetic modifie 479 20/07/10 운영자  
97   더 넓은 관점으로 본 헌팅턴병의 이상운동외 증상들 515 20/08/29 운영자  
96   전자빔이 헌팅턴병 단백질의 최상의 이미지를 보여준다. 451 20/08/06 운영자  
95   다소 긴 CAG 반복은 우리가 생각한 것보다 더 일반적이다 489 20/09/18 운영자  
94   지원시스템의 문제 발생 - 신경교세포가 헌팅턴병 증상에 관여한다 455 20/09/01 운영자  
93   Deutetrabenazine을 이용한 헌팅턴병 치료: 긍정적인 임상시험 그러나 514 20/10/19 운영자  
92   극도의 드문 돌변이가 뇌 발달에서 헌팅턴병 유전자의 중요성을 제시함 437 20/10/06 운영자  
91   죄송합니다 여러분, PRIDE-HD 임상시험에서 Pridopidine이 헌팅턴병의 451 20/11/29 운영자  
90   헌팅턴병의 차세대 게놈 편집 도구의 중요한 발전 440 20/11/06 운영자  
89   화이자의 아마릴리스 시험은 부정적 결과로 종료됨: 헌팅턴병의 증상 개... 436 18/12/16 운영자  
88   강력한 메시지: 독성 RNA 메시지 분자가 헌팅턴병에 해를 끼칠 수 있을 616 20/12/03 운영자  
87   예외도 쓸모가 있다 - 헌팅턴병의 발병 및 진행을 이해하기 위하여 예외... 451 21/01/19 운영자  
86   헌팅턴병을 통해 보여지는 세포 이동의 중요성 468 21/01/05 운영자  
85   헌팅틴이 망치를 들었다: 헌팅턴병에서 DNA 복구 512 21/02/24 운영자  
84   잘못된 진실: 대마초는 헌팅턴병을 향상시킬 수 있을까? 444 21/02/03 운영자  
83   무리를 이끄는 양 : 헌팅턴병에서 신진 대사 및 바이오 마커 433 21/03/19 운영자  
82   FDA 헌팅턴 질병의 증상에 대한 신약 승인 451 21/03/03 운영자  
81   게이트에 존재하는 적 –핵 수송을 방해하는 헌팅틴 457 21/04/22 운영자  

1 2 3 4 5 6 [ 새글 | 처음목록 | 목록 ]  
단체명 : 헌팅턴병 환우회   주소 : 서울시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학교병원  

Copyrightⓒ by huntington.co.kr All rights reserved.    webmaster  개인정보 취급방침